부경대학교, '해양ㆍIT 융복합 연구마을' 입촌식 개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77회 작성일 21.08.19

본문

대학이 중소기업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부산 최초의 연구마을 입촌식이 지난 7일 열렸다.

부경대학교는 이날 오전 11시 부산 남구 용당동 용당캠퍼스 6공학관 1, 2층에 걸쳐 조성한 '해양ㆍIT 융복합 연구마을' 입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 행사에는 김진형 부산지방중소기업청장 등 내빈과 입주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연구마을은 중소기업을 위한 연구 전용공간이다. 대학이 보유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하여 기술기반이 취약한 중소기업의 기술능력 제고와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것. 부경대는 지난 4월 2016년 중소기업청 주관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연구마을)에 선정됐다.

부경대 연구마을에는 입주공모를 거쳐 선정된 IT, 해양수산 관련 16개 부산 중소기업이 입주를 완료했다. 이들은 향후 2년간 정부출연금과 기업부담금 등 총 36억 원의 사업비로 부경대 교수들과 함께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화 연구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부경대는 12개 학과 16명의 교수들을 각 기업에 1명씩 배정해 연구를 지원키로 했다.

매출액 436억 규모인 ㈜은하수산(대표 이현우)에는 양지영 교수(식품공학과)가 과제책임자로 배정됐다. 이 회사는 수산어류 고품질 편의식 상품화 기술 개발에 나선다.

다운정보통신(주)(대표 정충교)는 권기룡 교수(IT융합응용공학과)와 손잡았다. 이 회사는 낡은 자동화 생산설비의 성능향상 및 수명예측을 위한 고장 예지신호계측과 상태예측시스템을 개발한다. (주)중앙JSK건설(대표 남기융)은 정철우 교수(건축공학과)와 함께 옥상층 콘크리트 구조체와 일체화시킨 균열저항성 방수시트 및 시공방법 개발에 나선다.

디스플레이용 기능성 소재 생산업체인 (주)CFC테라메이트(대표 손대희)는 박성수 교수(공업화학과)와 협력해 선택적 반사 특성을 가지는 윈도우 필름용 은나노판상체 코팅액을 개발키로 했다. 갭스앤디컴퍼니(대표 장지연)은 장청건 교수(시각디자인학과)와 증강현실 기술 기반 해양광고매체 개발을, ㈜피케이시스템(대표 김신곤)은 류지열 교수(정보통신공학과)와 사물인터넷기반 재난 예ㆍ경보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부경대 연구마을 사업을 주관하는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 김영복 센터장은 "기업들이 대학에서 밀착형 연구서비스를 통해 아이디어를 즉시 제품화해볼 수 있고, 양질의 연구 인력 운용은 물론 대학의 연구 결과물을 사업화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면서, "앞으로 이곳 용당캠퍼스가 신산업 창출과 미래 인재양성의 보금자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