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4차산업 발전 이끌 상설 협의체 구성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71회 작성일 21.08.19

본문

“부산에서 4차 산업과 관련된 여러 협회가 있지만, 제각각 활동하느라 목소리가 크지 않습니다. 여러 협회를 규합해 각자의 전문성을 융합하고 부산의 4차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을 제안하는 중심 역할을 부산정보기술협회가 하겠습니다.”


정충교 부산정보기술협회장이 지역 4차 산업 발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김성효 전문기자
최근 취임한 정충교 부산정보기술협회(PIPA) 신임 회장은 15일 이렇게 계획을 밝혔다. PIPA는 ICT(정보통신기술) 관련 경영진으로 구성된 비영리 법인이다. 부산에 IT 관련 민간 협회가 없던 2000년 창립해 현재까지 회원 간 지식 교류, 공동 인재 양성 등을 통한 ICT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 회원사 수는 준회원 포함 400여 개사로 부산에서 4차 산업 관련 협회 중 가장 역사가 깊고 규모도 크다. 그런 만큼 ‘형님’ 협회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는 게 정 회장의 각오다.

정 회장은 취임 후 곧바로 부산시에 4차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학 기구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PIPA와 부산벤처기업협회, 부산메이커스협회, 부산유비쿼터스사물인터넷협회 등 관련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상설 협의체를 구성해 시로 하여금 4차 산업 발전을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정기적으로 수렴하게 하자는 구상이다.

이후 부산경제진흥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등 관계 기관과 지역 대학이 참여하는 일자리 창출 협약까지 끌어낼 계획이다. 많은 청년이 일자리를 찾아 부산을 떠나고, 지역 기업은 인력난을 겪는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서다. 정 회장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과 경험이 무엇인지 대학에 전달하면 대학은 이를 반영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인재를 양성하고, 기업은 현재 진행 중인 과제를 주제로 한 메이커톤 대회를 열어 선정된 수상자를 채용하면 일자리 문제를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부산시에 지역 맞춤형 ICT 정책 연구기관, 기술인력 양성센터 설립도 건의했다. 부산은 수도권에 비해 ICT 산업 환경이 척박한 만큼 구조적 문제를 진단하고 이를 극복할 체계적 대응 방안을 세우려면 전문 연구기관이 꼭 필요하다. 또 국내 IT 중소기업 인력 47만여 명 중 연구개발 인력이 23%에 불과해 기술인력 양성센터도 절실하다. 정 회장은 “ICT 벤처 기업이 기술, 경험 부족으로 평균 3년 내 폐업한다. ICT 산업을 선도할 빅데이터, 클라우드, AI, VR 등의 분야에서 우수 기업을 육성하려면 맞춤형 지원과 임직원 재교육 등이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또 부산에 ICT 벤처 생태계를 구축하려면 민간단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지속해서 혁신이 일어나는 ICT 벤처 생태계를 만들려면 중심이 되는 유니콘 기업을 키워내야 한다. 지원 정책이 필요한 이유다. 기업가의 모임인 협회는 기술력부터 경영 회계 마케팅 등 기업이 성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관이 주도해 육성 정책을 수립하기보다 이런 노하우를 가진 협회와 긴밀하게 협의하는 게 훨씬 효율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1967년 부산에서 태어나 부경대 응용물리학과를 졸업했다. 부산메이커스협회장, 부산융합교류회 동부산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다운정보통신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